본문 바로가기
메뉴 열기
닫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성북이음도서관

성북구통합도서관 바로가기
성북도서관 페이스북 성북도서관 티스토리

주메뉴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 표지
제 목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
저 자 최혜진 지음
발행처 은행나무
발행년도 2016
추천년월 2023,12
조회수 72

 

이음도서관 독서동아리
 

다<茶>, 지음이 함께 읽은 책
 

 



 

함께한 이야기들

: 그림책 작가들은 어떻게 영감을 얻으며 창조성은 어디에서 오는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들에게 심심한 시간을 줘야 한다는 말에 공감했다.
쓸모없음의 쓸모, 그 시간들이 일으키는 창의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다.

 

아이들에게 <무릎딱지책을 읽어줘야 할지 말아야할지 고민이 들었다.
아이에게 세상의 괴로움을 어디까지 알려줘야 할까?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터부시하는 것은 생각하는 기회 자체를 빼앗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나의 인생책이다.
그림책은 어린이가 읽는 책이 아니라 어린이부터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책을 아이에게 읽어줄 때 '같이 읽기'가 아니라 '가르치기'에 치중했던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게 되었다.

 

창의성은 타고 나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한 가지를 꾸준히 오래하는 것도 창의성을 키우는 것에 도움이 된다는 작가 말에 안심이 되었다.

 

그림책 작가가 자신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책을 쓰는데,
우리는 또 그 책을 보며 치유받는다니
우리는 이렇게 서로가 연결되어 있구나 싶다.

 

 

 

 


 

다<茶>, 지음
 


 

다양한 주제와 도서를 연계하여

회원 각자가 하고 싶던 형태의 독서모임을 다 해보는 동아리입니다.


 

이전글
자기 앞의 生 외 4권
다음글
스토너 : 초판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