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열기
닫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성북이음도서관

성북구통합도서관 바로가기
성북도서관 페이스북 성북도서관 티스토리

주메뉴

우리 둘에게 큰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표지
제 목 우리 둘에게 큰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저 자 김상혁 지음
발행처 문학동네
발행년도 2023
청구기호 811.7-김52ㅇ
추천년월 2023,12
조회수 127

성북이음도서관 독서동아리

<BOOK, 소리>에서 함께 읽은 책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우리 둘에게 큰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 김상혁 지음 표지

 


 

함께 나눈 이야기
 

별점: ★★★★ 

"못되게 잘썼다"

-신선하면서도 낯설어서 불편했다.

- ,겨울,유령,동물등이 이미지화 되어서 재미있게 읽었다.

- 한편의 파노라마같은 느낌이었다.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반복되어서 인상적이 었다. 어느날 문득 펼쳐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를 읽으며 이미지가 그려졌다. 문장 문장마다 그림이 그려졌다.

- 백만년만에 읽은 시인데 상상력이 자극되어서 좋았다. 재미있었다.

- 어려웠지만 대놓고 진지하지 않아서 좋았다. 잘 모르는 이야기가 3분의1이상 되어서 이해가 잘 되지 않았다.

- 이미지가 선명해서 재미있게 읽었다.

- 못되게 잘썼다.

-시를 좋아하지 않고 관심이 없는데 그 단단한 것을 파괴시켜주었다. 많이 세련되었고 솔직한 느낌이다. 김상혁 시인에게 관심이 생겼다. 날카로운데 불편하지 않았다.

-지붕과 이야기엄마 이야기를 꺼내면 사람들이 좋아합니다”, “뉴스, 얘기를 꺼내면 다들 좋아합니다가 대비되는데 이부분을 어떻게 보셨나요?

 

 인상깊었던 부분  

-“그의 삶이 빛나는 순간이었다단상,아카데미부분

위로가 되고 희망적이어서 눈물이 났다.

-“그 못난이는 최악의 인격이었다”“목소리만은 잊을 수가 없다 천사같이 맑고 또렷한목소리부분

화자가 느꼈던 순간을 포착해서 표현한 시. 나의 경험을 떠올리게 한다.

 

 어떤 한 가지가 매력적이어서 좋아했던 사람이 있나요?  

-팔과 딸

초성하나 바뀌었을 뿐인데 비극이 극대화 되어 다가왔다. 신박했다. 비슷한 단어를 찾아보게 되었다.

-“우리 둘에게 큰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그리고 선뜻 말하기 어려운 것 나는 이 모든 우연이 지긋지긋하였다

가능성부분

우연으로 인해 큰일을 겪지 않았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지만 우연에 기대어 살아가는 삶이 지긋지긋하다.

 

 

 


 

성북이음도서관 독서동아리

BOOK, 소리 

다양한 주제의 도서를 함께 읽고 토론하면서 깊이있는 독서활동을 합니다. 

이전글
가녀장의 시대
다음글
스토너 : 초판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