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열기
닫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통합도서관

검색창 열기
성북구립도서관 통합검색 영역
위로 넘기기 아래로 넘기기
성북도서관 페이스북 성북도서관 티스토리

주메뉴

주메뉴

도서

꽃인 듯 눈물인 듯 / 김춘수 지음 ; 최용대 그림

문학 꽃인 듯 눈물인 듯 / 김춘수 지음 ; 최용대 그림 표지
꽃인 듯 눈물인 듯 / 김춘수 지음 ; 최용대 그림 상세정보
발행사항 [서울] : 포르체, 2024
형태사항 147 p. : 삽화 ; 22 cm
표준부호 ISBN: 9791193584156 03810: \17000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811.6
마크보기 MARC
꽃인 듯 눈물인 듯 / 김춘수 지음 ; 최용대 그림 QR코드
상세정보
NAVER 책검색 NAVER 제공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한국인이 사랑한 시, 김춘수 시인의 〈꽃〉 수록! 20년에 걸쳐 완성된 두 거장의 예술적 실험 고(故) 김춘수 시인과 최용대 화백이 만들어 낸 새로운 세계로의 환대 20년 전, 김춘수 시인은 시 세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싶었다. 그는 자신의 예술적 세계를 이해해줄 화가를 찾아가 함께 작업을 해보는 것이 어떻겠느냐 제안했다. 그 제안에 화가는 ‘왜 하필 나냐’고 되물었다. 시인은 그 당돌한 질문에 지긋이 웃으며 “무엇보다 내 시와 잘 맞아.”라고 대답했다. 새로운 시적 세계가 열리는 순간이었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많은 시 중 단연 눈에 띄는 시는 김춘수 시인의 〈꽃〉이다. 〈꽃〉은 김춘수 시의 초기세계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다. 이 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꽃’과 ‘언어’의 관계다. 꽃의 존재 또는 세계의 존재를 관통하는 철학적 사념을 담고 있다. 누군가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비로소 ‘꽃’(사물)이 되는 그 과정과 세계를 인식하고 존재로서 존재한다는 점이다. 그 인식론적 세계와 예술적 실험의 결합이 담긴 《꽃인 듯 눈물인 듯》은 20년 전 두 거장의 혼이 담긴 시화집을 재발간한 책이다. 이 시집에는 문학평론가 강경희 평론가와 김춘수 시인의 손자이자 작가로 활동하는 김현중 작가의 김춘수 시인을 향한 애틋함 또한 담겨 있다. 2005년, 그 실험이 세상에 내보일 당시의 여운을 기억하며 2024년 다시 한번 새로운 탄생을 기약한다.
소장정보
어린왕자 소장정보
대출상태 청구기호 등록번호 반납예정일 자료실 선택
  • 도서예약 : 대출중인 도서에 한하여 예약하는 서비스
  • 상호대차 : 성북구 내 다른 도서관소장 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
  • 무인예약 : 지하철 등에서 도서관의 자료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 무인예약 신청자료는 예약, 상호대차, 무인예약 신청이 불가합니다.
  • 고려대역, 석계역의 경우 A4사이즈를 초과하는 너비의 단행본, 그림책, 특별판형본등의 도서는 투입이 불가하오니 대출 및 반납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연령별 대출선호도 정보
  • 0건

    10대미만

  • 0건

    10대

  • 0건

    20대

  • 0건

    30대

  • 1건

    40대

  • 0건

    50대

  • 1건

    60대이상

100% 80% 60% 40% 20% 0%
태그 클라우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