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열기
닫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달빛마루도서관

성북구통합도서관 바로가기
성북도서관 페이스북 성북도서관 티스토리

주메뉴

게시물 상세화면
제목 [성인독서회] 2020년 12월_<내가 뽑은 책 속 한 줄>
작성자 달빛마루도서관
등록일 2021.01.03 조회수 163
첨부파일

 


 [함께하는책세상] 에서 뽑은 '책 속 한 줄'

 

[좌파 고양이를 부탁해] / 김봄 / 걷는사람

-관계는 멀어지는 것이 아니라 잊히는 것이라는 걸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내가 놓쳐버린 관계에 대한 후회가 밀려들었다.

-한 명의 어른만 있어도 아이는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믿는다.

-우리는 정치적으로는 엇갈렸지만 자본주의 안에서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런 게 교섭일까? p.25

-손 여사가 엄마가 되어가는 동안 나 역시 딸이 되어왔다.  p.158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더라도 절대로 풀리지 못할 부분이 있더라도, 지금 우리의 관계를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긋나면 어긋난 대로, 이어지면 이어진 대로 우리는 우리대로 산다. 따로 또 같이.  p.168

 

 

 

 [언제나독서시대] 에서 뽑은 '책 속 한 줄'

 

[선량한 차별주의자] / 김지혜/ 창비

-우리는 아직 차별을 부정할 때가 아니라 더 발견해야 할 때다. p.38

-서는 곳이 달라지면 풍경도 달라진다고 했다. 그런데 우리는 한 곳에만 서 있는 게 아니다. p.42

 

 

 

 

 [달밤톡톡] 에서 뽑은 '책 속 한 줄'

 

[브리다] / 파올로 코엘료 / 문학동네

-답을 찾는 것이 아니야. 받아들이는 거지. 그러면 삶은 훨씬 강렬해지고 환희로 가득차게 돼. p.232

-얘야, 이 세상에 완전히 잘못된 건 없단다. 아버지는 시계를 바라보며 말했다. 멈춰 서 있는 시계조차 하루에 두 번은 시간이 맞잖니.

  p.137

-남자의 지식이 여자의 변화와 하나가 되어야 마법과 같은 위대한 결합이 이루어지지. 그리고 그것이 바로 지혜라는 것이다. 지혜란 아는 것. 그리고 변화하는 것이지. p.90

 

 

 

 

   [행복한써니] 에서 뽑은 '책 속 한 줄'

 

[벌새]김보라 / 아르테  

-누군가를 만나고 헤어지며 삶이 이어지는 동안 우리는 이렇게 타인을 통해 미래의 자신을 형성하고 과거의 자신을 돌보면서 여러 사람의 존재를 품고 한 사람의 성인이 되어갈 것이다. p.234

-힘들고 우울할 땐 손가락을 봐. 그리고 한 손가락 한 손가락 움직여. 그럼 참 신비롭게 느껴진다. 아무 것도 못할 것 같은데 손가락은 움직일 수 있어.

-어떻게 사는 것이 맞을까. 어느 날 알 것 같다가도 정말 모르겠어... 다만, 나쁜 일들이 닥치면서도 기쁜 일들이 함께 한다는 것. 우리는 늘 누군가를 만나 무언가를 나눈다는 것.

 

 

 

 

이전글
2021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다음글
제4회 월곡 인문학동행 <김준혁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 영상 시청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