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열기
닫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아리랑도서관

성북구통합도서관 바로가기
성북도서관 페이스북 성북도서관 티스토리

주메뉴

주메뉴

[2023.01] 공무원이었습니다만  : 가끔 달달하고 자주 씁쓸했던 8년 8개월의 순간들 표지
제 목 [2023.01] 공무원이었습니다만 : 가끔 달달하고 자주 씁쓸했던 8년 8개월의 순간들
저 자 진고로호 글·그림
발행처 미래의창
발행년도 2022
청구기호 359.004-진15ㄱ
추천시기 2023,01
조회수 92

8년 8개월간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기대와는 달랐던 사회의 현실, 
전혀 괜찮지 않았던 순간, 기억에 남는 일화들을 재기발랄한 그림으로 풀어낸 책입니다.

 

노동과 개인의 삶 사이에서 걱정이 많은 이들에게, 
또 다른 꿈을 고민하는 이들에게,

 

격려가 되는 책입니다. 

 


================책 속으로=====================

 

"공무원을 하면서 제일 기뻤던 것은 정년 보장도 연금도 아니었다. 부모님이 내가 공무원이라는 사실을 너무나 좋아하셨다는 것이었다."

 

"이 길이 아니어도 괜찮다고 말할 수 있게 되기까지 나 자신을 향해 수많은 질문들을 던졌다. 함부로 다른 이의 고통을 판단하지 않고 내 고통을 남의 척도로 재단하지 않게 되기까지 끝이 없을 것 같은 우울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이전글
[2023.02]너의 하늘을 보아 : 박노해 시집
다음글
20대는 사람을 쫓고 30대는 일에 미쳐라